[기후변화소식] [기후변화센터] 「지구온난화 1.5도 특별보고서」의 주요 내용과 우리의 할 일
 글쓴이 : 관리자
작성일 : 2018-10-15 10:01   조회 : 142  

김 민 커뮤니케이션팀 연구원

불과 두 달 전 40도에 육박했던 폭염을 뒤로하고 어느덧 찾아온 쌀쌀한 날씨에 벌써부터 올 겨울이 제법 걱정된다. 사계절이 위협받고 있는 지금 기후변화는 현실이 되었다. 이를 증명하듯 지난 8일 인천 송도에서 열린 기후변화 정부간 협의체(IPCC) 제48차 총회는 「지구온난화 1.5도 특별보고서」의 내용과 채택 여부를 놓고 사람들의 많은 이목을 끌었다.

 

이번에 만장일치로 채택된 특별보고서의 주요 내용은 다음 3가지로 정리될 수 있다.

 

* IPCC는 기후변화와 관련된 전 지구적 위험을 평가하고 국제적인 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세계기상기구(WMO)와 유엔환경계획(UNEP)이 공동으로 설립한 유엔 산하 국제 협의체이다. 전문가 협의체로서 유엔기후변화협약(UNFCCC)에서 다루는 의제들에 대해 특별보고서는 작성하는 것이 주된 활동이다.

IPCC-1.5-Korea-picture

(출처 : Climatetracker.org)

지구온난화 1.5도 상승 시, 2도 상승 대비 피해 리스크 크게 감소

 

(1) 보고서는 올해 12월 폴란드 카토비체에서 개최되는 제24차 UNFCCC 당사국총회에서 중요한 과학적 자료로 활용될 전망이며, 핵심은 ‘지구 평균온도 상승폭을 1.5도로 제한하기 위해 CO₂를 얼마나 감축해야하는 것인가’이다. 보고서에는 2010년 대비 2030년까지 45%의 CO₂를 감축해야하며, 2050년까지는 CO₂ 배출과 흡수가 서로 완전히 상쇄되는 이른바 ‘Net-Zero’ 배출을 달성해야한다고 기술되어있다. 2도 상승과 비교하여 1.5도 상승 시 기후변화로 인한 생물다양성, 해수면 상승, 기반시설 등의 피해에 대한 리스크가 줄어든다. 특히 기후변화 위험에 노출되는 취약 계층이 2050년 최대 수억 명 감소된다는 점은 파리협정이 지향하는 2도 제한 목표 및 1.5도 달성 노력에 대한 당위성을 뒷받침하고 있다.

 

(2) 기후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에너지, 토지, 도시 및 기반시설, 산업 시스템 등등 전 분야에 걸쳐 ‘빠르고 광범위한 전환’이 이루어져야한다. 다시 말해, 온실가스 배출을 줄이기 위해 사회 시스템이 빠르게 변화할 수 있는지, 이것이 사회 전방위적으로 엄청난 규모의 변화가 관측될 수 있는지가 관건이다. 이렇듯 보고서 상에서 1.5도 목표 달성을 위한 장기적인 방향을 제시하고 있는 것이다. 그중에서도 ‘이러한 변화속도는 과거에 특정 부문이나 기술과 공간적 상황 내에서 관측되었다’고 말하면서 ‘그러나 이들의 변화규모에 대해 유의미한 전례가 기록된 바는 없다’고 기술된 부분이 흥미롭다. 관련 제도나 기술 혁신을 통해 빠른 속도로 변화를 이뤄냈던 경험이 과연 전 지구적 범위에서도 적용될 것인지, 향후 기후변화 관련 글로벌 트렌드가 주목되는 이유다.

 

(3) 기후변화 대응은 지구환경 보전뿐만 아니라 인류의 지속가능한 발전과 빈곤 근절의 측면에서도 매우 중요하다. 지속가능발전목표(SDGs) 17가지 중 13번째인 ‘기후 행동‘에 해당하는 이것은 다른 5가지 목표(3. 건강과 웰빙 / 7. 청정에너지 / 11. 지속가능한 도시와 지역사회 / 12. 책임 있는 생산과 소비 / 14. 해양 생태계)와 높은 시너지를 보여준다. 따라서 기후변화 대응과 SDGs 달성 측면에서 △효율적인 에너지수요 관리 △자원 소비의 최소화 △온실가스 집약도가 낮은 식량의 소비 등에 국제적 역량이 적극 투입되어야한다. 다만 이러한 기후변화 대응 활동이 종종 SDGs와 배치될 수 있는데, 이 경우 국가별•지역별 상황을 고려한 세밀한 관리를 통해 부작용을 최소화시키는 것이 중요하다.

COP24

(출처 : Dreamstime.com)

신 기후체제, 우리는 무엇을 해야 하는가!

 

우리는 이미 기후변화가 누구 한 명의 개인 혹은 하나의 기관의 노력만으로 해결되지 않는다는 사실을 잘 알고 있다. 국가와 지방정부, 시민사회, 산업계 모두의 기후변화 대응 역량을 강화시켜야만 지구온난화를 1.5도로 제한할 수 있다. 그렇다면 기후변화 1.5도 목표 달성을 위해 각각의 주체들은 어떤 역할을 해야 할까?

 

먼저 ‘정부’는 온실가스 감축 및 기후변화 적응에 대한 투자 위험을 낮추는 정책을 통해 민간 자금의 동원을 용이하게 함으로써 공공정책의 효율성을 향상시켜야 한다. 또한 기후변화 적응과 완화 정책이 통합적으로 추진된다면, 도시 뿐만 아니라 지방에서도 체계적인 변화가 일어날 수 있다는 점에도 주목해야 한다.

 

주요 ‘금융기관’은 석탄화력 발전에 대한 투자를 축소하고 재생가능 에너지의 잠재적인 미래가치를 고려하여 투자규모를 확대해나가야 한다. 국제적으로는 사회 구성원들의 다양한 파트너십과 거버넌스를 구축하여 기후변화 대응 역량을 강화하는 것이 중요하다. ‘국제협력’ 역시 중요하다. 단순한 시혜적인 관점이 아닌 국가 간 대등한 관계 속에서 개발도상국에 청정기술 이전과 재정적 지원을 통해 앞장서 그 역할을 다해야할 것이다.

 

‘개인’이 할 수 있는 영역에서도 충분히 변화를 만들어 낼 수 있다. 푸드 마일리지가 높은 식량(육류, 유제품 등) 소비를 줄이거나 이동 시 전기차나 자전거를 이용하고, 기후변화 대응 활동에 적극적인 정치인에게 투표하는 등 직접 행동으로 보여주는 것이 필요한 시대가 되었다.

 

데보라 로버츠 IPCC 워킹그룹2(WG2) 의장은 “기후변화 대응은 과학 분야만의 이슈가 아니라 우리가 살고, 일하고 있는 곳에 관한 것이다”라며 “전 세계 시민들이 동참해야만 엄청난 변화를 이끌어 낼 수 있다”라고 전했다.

 

파리협정의 구체적인 이행방안은 오는 12월 폴란드 카토비체에서 결정될 전망이다. 2020년 이후 신 기후체제 하에서 1.5도 목표를 달성할 수 있는지, 회의 결과에 대해 촉각을 곤두세우고 지켜봐야할 것이다.

※ 해당 뉴스레터는 IPCC가 발간한 「지구온난화 1.5도 특별보고서」 내용을 바탕으로 작성하였습니다.

※ 참고자료 : BBC ‘Final call to save to the world from ‘climate catastrophe’’(2018.10.8.)